메뉴닫기

포인트랭킹

  • 1namkinam51,135
  • 2캡틴아메리카30,654
  • 3해외선물29,112
  • 4중요타이밍26,764
  • 5supex33226,020
  • 6해선달인23,071
  • 7도광양회21,550
  • 8흑우흑우21,287
  • 9클레오빡돌앙20,786
  • 10연말가즈아19,750

선물자유

  • BTC
  • ETH
  • DASH
  • LTC
  • ETC
  • XRP
  • BCH
  • XMR
  • QTUM
  • ZEC
  • BTG
  • EOS
접기
  • 선물 중국 스마트폰 메이커가 잇따라 도산

  • 리스크제로
  • 2019-05-28 09:08:49조회수 207

차이신 "中 저가 스마트폰 메이커, 잇따라 도산"
"위탁 생산기업 브이쑨, 지난주 파산 신청-전직원 해고"
"국제적 명성 가진 지오니 커뮤니케이션도 지난해 파산"
"샤오미-화웨이 등 유명 브랜드 저가폰 시장 잠식 못 견뎌"

중국 스마트폰 메이커가 잇따라 도산하고 있다고차이신이 27일 보도했다. 
차이신에 의하면 중국 광둥성 선전에 거점을 둔 스마트폰 위탁 생산 업체 브이쑨(Vsun) 그룹이 지난 19일 파산 보호를 신청하면서 당일 전 직원을 해고했다. 회사는 80여개 부품 공급 업체들에 최소 1억7천만 위안의 채무를 가진 것으로 추산됐다.
2011년 5월 출범한 브이쑨은 주로 위탁 생산해왔으며, 베트남 스마트폰 브랜드 모비스타와 함께 인도에 합작사도 설립해 운영해왔다. 
차이신이 입수한 회사 내부 메모에 의하면 브이쑨 창업자 장쉐잉은 인도 합작사 누적 적자가 지난 4월 현재 1억5천만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다.
차이신은 장쉐잉이 브이쑨과 인도 합작사에 관한 논평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차이신은 중국 `2군' 스마트폰 메이커들이 샤오미, 화웨이, 비보 및 오포 등 유명 브랜드의 저가폰 시장 잠식에 견디지 못하고 속속 도산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전을 거점으로 국제적으로도 잘 알려진 중국 스마트폰 메이커 지오니 커뮤니케이션 이퀴프먼트도 지난해 파산했음을 상기시켰다. 
지오니도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했다고 차이신은 지적했다. 
지오니가 지난 4월 당국에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파산 당시 부채가 자산의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차이신은 전했다. 

  • 0 / 1000byte
댓글보기0
댓글 수정
  • 0 / 100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