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포인트랭킹

  • 1namkinam51,085
  • 2캡틴아메리카30,654
  • 3해외선물29,053
  • 4중요타이밍26,764
  • 5supex33225,971
  • 6해선달인23,071
  • 7도광양회21,505
  • 8흑우흑우21,287
  • 9클레오빡돌앙20,786
  • 10연말가즈아19,750

선물자유

  • BTC
  • ETH
  • DASH
  • LTC
  • ETC
  • XRP
  • BCH
  • XMR
  • QTUM
  • ZEC
  • BTG
  • EOS
접기
  • 어제 미국 시장 분위기

  • 리스크제로
  • 2019-06-28 09:11:07조회수 1,402

미국과 중국이 휴전 연장 및 관세 보류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보도에 장 초반부터 IT 섹터가 강세를 연출한 한편 보잉이 다우존스 지수를 끌어내렸다.

투자자들이 결과를 확인하기 전까지 적극적인 베팅을 지양하려는 움직임을 취한 가운데 장중 미국 정책자가 중국 언론의 잠정 합의 보도를 부인하면서 경계감이 번졌다.

1분기 성장률 지표가 호조를 이뤘지만 주가에 미친 영향력을 제한적이었고, 새로운 호악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주가는 연일 보합권 횡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27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0.24포인트(0.04%) 소폭 떨어진 2만6526.58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1.14포인트(0.38%) 오른 2924.92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57.79포인트(.73%) 뛴 7967.76에 마감했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온통 무역 협상 관련 소식에 집중됐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CNBC와 인터뷰에서 어떤 잠정 합의도 이뤄진 바가 없고, 추가 관세를 시행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앞서 양국 정책자들이 일본에서 이번 주말 정상회담을 앞두고 휴전 연장과 추가 관세 보류를 골자로 협상 진전을 이루는 데 동의했다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의 보도를 정면 반박한 셈이다.

이와 별도로 월스트리트저널(WS)은 중국 정책자들을 인용해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화웨이 거래 제한 철회와 모든 보복 관세 폐지, 수입 확대 압박 중단 등 세 가지 요구 사항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이 통상 시스템 개혁안에 대해 양보하지 않는 상황에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기는 어렵다는 데 시장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한 경고는 연일 이어지고 있다. 모간 스탠리는 무역 냉전이 벌어질 경우 지구촌 경제에 치명타를 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제 지표는 긍정적이었다. 미 상무부가 발표한 1분기 GDP 성장률 최종 수치가 3.1%로 집계, 관세 충격 속에서도 탄탄한 경제 펀더멘털이 확인됐다.

다만, 최근 한 주 사이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10만건 증가한 22만7000건을 기록, 시장 예상치인 21만6000건을 웃돌았다.

호라이즌 인베스트먼트의 척 칼슨 대표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무역 협상을 둘러싸고 엇갈리는 발언과 보도가 쏟아지고 있다”며 “협상이 최악의 결과로 종료될 경우 금리인하 기대감을 반영한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보잉이 미 연방항공청(FAA)의 737맥스의 안전성 관련 추가 입증 자료를 요구했다는 소식에 3% 선에서 하락했고, 포드는 1만2000명에 달하는 유럽 지역 감원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3% 이상 상승했다.

이 밖에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4bp(1bp=0.01%포인트) 하락하며 2.01%에 거래됐다.

  • 0 / 1000byte
댓글보기1
  • AB슬라이더 2019.06.28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수정
  • 0 / 100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