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포인트랭킹

  • 1namkinam43,858
  • 2캡틴아메리카30,644
  • 3해외선물22,013
  • 4중요타이밍20,593
  • 5클레오빡돌앙20,503
  • 6연말가즈아19,750
  • 7해선달인18,279
  • 8성공조건17,332
  • 9흑우흑우16,925
  • 10제이저엉16,101

선물자유

  • BTC
  • ETH
  • DASH
  • LTC
  • ETC
  • XRP
  • BCH
  • XMR
  • QTUM
  • ZEC
  • BTG
  • EOS
접기
  • 상처 없는 독수리 여러분들도 포기하지마세요

  • 해선달인
  • 2019-07-11 09:17:34조회수 63

0711_1

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
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
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
날 수가 없었습니다.

“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
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

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
순간,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

“형제여,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
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
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
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
솔가지에 찢긴 자국,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
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나를 봐라.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
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

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
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
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
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

 

0711_3

 

오늘 따뜻한 하루 편지는 정호승 시인의 산문집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에 나오는
글을 인용한 내용입니다.

자신의 인생을 돌아볼 수 있는 나이가 되면,
누구라도 여러 가지 이유로 만들어진
갖가지 형태의 상처가 남아있기 마련입니다.
때로는 너무 큰 상처에 좌절할 수도
있지만 이겨낼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상처를 지혜로 바꾸어라.
– 오프라 윈프리 –

  • 0 / 1000byte
댓글보기2
  • AB슬라이더 2019.07.11
    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추천추천
  • 리스크제로 2019.07.11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수정
  • 0 / 100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