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포인트랭킹

  • 1namkinam23,998
  • 2캡틴아메리카16,193
  • 3클레오빡돌앙12,284
  • 4해외선물11,177
  • 5중요타이밍10,895
  • 6성공조건10,610
  • 7연말가즈아10,032
  • 8해선달인9,657
  • 9설악산호랭이8,069
  • 10빤스런사나이8,042

Hot Issue

  • BTC
  • ETH
  • DASH
  • LTC
  • ETC
  • XRP
  • BCH
  • XMR
  • QTUM
  • ZEC
  • BTG
  • EOS
접기
  • 익스팬스 설립자 “바이낸스, 상장 대가로 400 BTC 요구” 폭로

  • namkinam
  • 2018-08-11 02:59:00조회수 122

 

익스팬스 설립자 바이낸스, 상장 대가로 400 BTC 요구폭로

 

바이낸스가 암호화폐 상장 대가로 수백 비트코인(BTC)을 요구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비트코인닷컴(Bitcoin.com)에 따르면, 익스팬스(Expanse, EXP/시총 475) 공동설립자 크리스토퍼 프랑코(Christopher Franko)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새로운 바이낸스의 리스팅 견적을 받았다. 400 BTC(250만 달러, 28억원)”라고 공개했다.

 

프랑코는 자신의 폭로를 불신하는 언급들이 이어지자 문제의 이메일 일부를 캡처한 스크린샷을 추가로 공개했다. 바이낸스 도메인을 사용하는 ‘Ashley’가 발신자로 표기된 이메일 캡처본에는 수신자가 프랑코로, 방송 시각은 88일 오전 820분으로 나타나 있다. ‘답장이란 의미의 ‘Re:’가 앞에 붙은 제목은 ‘Listing Coin Instruction from for EXPANSE’, 익스팬스 상장과 관련된 이메일임을 나타낸다. , 익스팬스 코인 상장 문의 이메일에 대한 바이낸스의 답장 이메일이라는, 프랑코가 제시한 증거인 셈이다. 그러나 이 캡처본에는 ‘400 BTC 요구와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담기지 않았다.

 

프랑코의 추가 폭로에도 의문과 불신이 뒤따랐다. 이메일 해킹또는 바이낸스 측의 불량직원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터무니없는 고가의 상장 수수료와 바이낸스의 침묵에 화가 난 듯한 프랑코는 트위터에 재차 글을 올렸다.

 

http://www.bccpost.com/news/articleView.html?idxno=955

  • 0 / 1000byte
댓글보기0
댓글 수정
  • 0 / 1000byte